달력

12

« 2019/12 »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  
2019. 12. 11. 03:36

スピッツ / みなと 음악2019. 12. 11. 03:36


41st Single みなと(2016/04/27)1번 트랙

15th Album 醒めない(2016/07/27)2번 트랙


작사:쿠사노 마사무네(草野正宗)

작곡:쿠사노 마사무네(草野正宗)


가사출처:http://j-lyric.net/artist/a000603/l03a7b6.html


船に乗るわけじゃなく だけど僕は港にいる

배를 타는 게 아냐 그치만 나는 항구에 있어

知らない人だらけの隙間で 立ち止まる

모르는 사람투성이인 틈에서 멈춰서

遠くに旅立った君に 届けたい言葉集めて

멀리 여행을 떠난 너에게 전하고 싶은 말을 모아서

縫い合わせてできた歌ひとつ 携えて

꿰맞추며 만든 노래를 하나 들고서



汚れてる野良猫にも いつしか優しくなるユニバース

더러워진 길고양이에게도 어느덧 친절해지는 우주

黄昏にあの日二人で 眺めた謎の光思い出す

황혼에 그날 둘이 함께 바라본 수수께끼 빛이 생각나

君ともう一度会うために作った歌さ

너와 한 번 더 만나기 위해 만든 노래야

今日も歌う 錆びた港で

오늘도 노래해 녹슨 항구에서



勇気が出ない時もあり そして僕は港にいる

용기가 나지 않을 때도 있어 그리고 나는 항구에 있어

消えそうな綿雲の意味を 考える

사라질듯한 뭉게구름의 의미를 생각해

遠くに旅立った君の 証拠も徐々にぼやけ始めて

멀리 여행을 떠난 너의 증거도 서서히 희미해지기 시작하고

目を閉じてゼロから百まで やり直す

눈을 감고서 0부터 100까지 다시 시작해



すれ違う微笑たち 己もああなれると信じてた

스쳐 지나가는 웃음들 나도 저렇게 될 수 있다고 믿었어

朝焼けがちゃちな二人を染めてた あくびして走り出す

아침놀이 빈약한 두 사람을 물들였어 하품하며 달려나가

君ともう一度会うための大事な歌さ

너와 한 번 더 만나기 위한 중요한 노래야

今日も歌う 一人港で

오늘도 노래해 혼자 항구에서



汚れてる野良猫にも いつしか優しくなるユニバース

더러워진 길고양이에게도 어느덧 친절해지는 우주

黄昏にあの日二人で 眺めた謎の光思い出す

황혼에 그날 둘이 함께 바라본 수수께끼 빛이 생각나

君ともう一度会うために作った歌さ

너와 한 번 더 만나기 위해 만든 노래야

今日も歌う 錆びた港で 港で 港で

오늘도 노래해 녹슨 항구에서 항구에서 항구에서

Posted by 노비스네이크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9. 12. 10. 20:38

니지 4컷 103·104 러브라이브!/웹 만화2019. 12. 10. 20:38


Posted by 노비스네이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かす는 찌꺼기 및 쓰레기란 의미이고 かすかす는 퍼석퍼석하다는 의미. [본문으로]
  2. 愛=아이. [본문으로]
Posted by 노비스네이크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9. 12. 9. 21:14

スピッツ / 僕はきっと旅に出る 음악2019. 12. 9. 21:14


38th Single さらさら/僕はきっと旅に出る(2013/05/15)2번 트랙

13th Album とげまる(2013/09/11)13번 트랙


작사:쿠사노 마사무네(草野正宗)

작곡:쿠사노 마사무네(草野正宗)


가사출처:http://j-lyric.net/artist/a000603/l02cdfb.html


笑えない日々のはじっこで 普通の世界が怖くて

웃지 못한 나날 끝에 평범한 세상이 무서워서

君と旅した思い出が 曲がった魂整えてく

너와 여행한 추억이 비뚤어진 영혼을 가다듬어가

今日も ありがとう

오늘도 고마워



僕はきっと旅に出る 今はまだ難しいけど

난 분명 여행을 떠날 거야 지금은 아직 어렵지만

未知の歌や匂いや 不思議な景色探しに

미지의 노래와 냄새와 신기한 경치를 찾으러

星の無い空見上げて あふれそうな星を描く

별 없는 하늘을 쳐다보고 넘칠듯한 별을 그려

愚かだろうか? 想像じゃなくなるそん時まで

어리석은 걸까? 상상이 아니게 될 그때까지



指の汚れが落ちなくて 長いこと水で洗ったり

손가락의 더러움이 빠지지 않아서 오랫동안 물로 씻거나

朝の日射しを避けながら 裏道選んで歩いたり

아침 햇살을 피하면서 샛길을 골라서 걷거나

でもね わかってる

그런데 말야 알겠어



またいつか旅に出る 懲りずにまだ憧れてる

또 언젠가 여행을 떠날래 질리지 않고 아직 동경하고 있어

地図にも無い島へ 何を持っていこうかと

지도에도 없는 섬으로 무얼 가져갈까 하며

心地良い風を受けて 青い翼広げながら

기분 좋은 바람을 받으며 푸른 날개를 펼치면서

約束した君を 少しだけ待ちたい

약속한 너를 조금만 기다리고 싶어



きらめいた街の 境目にある 廃墟の中から外を眺めてた

번쩍이던 거리 갈림길에 있는 폐허 속에서 밖을 바라봤어

神様じゃなく たまたまじゃなく はばたくことを許されたら

신이 아니고 우연이 아니라 뻗어가는 걸 허락받는다면



僕はきっと旅に出る 今はまだ難しいけど

난 분명 여행을 떠날 거야 지금은 아직 어렵지만

初夏の虫のように 刹那の命はずませ

초여름 벌레처럼 찰나의 목숨이 헐떡거리며

小さな雲のすき間に ひとつだけ星が光る

조그마한 구름 틈으로 별이 딱 하나 빛나

たぶんそれは叶うよ 願い続けてれば

아마 그건 이뤄질 거야 계속 바란다면

愚かだろうか? 想像じゃなくなるそん時まで

어리석은 걸까? 상상이 아니게 될 그때까지

Posted by 노비스네이크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9. 12. 8. 23:57

スピッツ / 潮騒ちゃん 음악2019. 12. 8. 23:57


13th Album とげまる(2013/09/11)12번 트랙


작사:쿠사노 마사무네(草野正宗)

작곡:쿠사노 마사무네(草野正宗)


가사출처:http://j-lyric.net/artist/a000603/l02e3d0.html


偶然会ったよツンツンは ときどき見せる笑顔がいい

우연히 만났어 퉁명스러운 때때로 보이는 웃음이 좋아

逆転ゲームで 行っちゃいたいのさ

역전 게임하러 떠나버리고 싶어

潮騒 潮騒 潮騒ちゃん

파도소리 파도소리 파도소리야

潮騒 潮騒 潮騒ちゃん

파도소리 파도소리 파도소리야



団体行動だったんで 周りの言葉でまどわされ

단체행동이어서 주위 말에 유혹당하고

ばってん もう やめたったい こげなとこから

벌점 이제 그만하고 싶어 타버린 곳에서

飛びたい 飛びたい 飛びたいな

날고 싶어 날고 싶어 날고 싶네

飛びたい 飛びたい 飛びたいな

날고 싶어 날고 싶어 날고 싶네



夢なら 覚めないで もう少し

꿈이라면 깨지 말아 조금 더

同じ匂いの風 かいでいたい

똑같은 바람 냄새를 맡고 싶어

きらめくファンシーな世界には 似合わねーって 茶化すなよ

번쩍이는 환상적인 세상에는 어울리지 않는다고 얼버무리지 마



あんとき泣いてた幽霊も ビートに合わせて手を叩く

그때 울던 유령도 장단에 맞춰서 손뼉을 쳐

すったもんだで ラッキー候補さ

옥신각신한 끝에 운 좋은 후보야

潮騒 潮騒 潮騒ちゃん

파도소리 파도소리 파도소리야

潮騒 潮騒 潮騒ちゃん

파도소리 파도소리 파도소리야



半端にマニアな寒村で 初めてなめた蜜の味

어중간하게 덜 알려진 한촌에서 처음으로 핥았던 꿀맛

知っちゃったんなら 頑張れそうです

알아버린다면 버틸 수 있을듯해요

ネバーダイ ネバーダイ ネバーダイです

Never die Never die Never die예요

ネバーダイ ネバーダイ ネバーダイです

Never die Never die Never die예요



偉大な何かがいるのなら

위대한 무언가가 있다면

ひとまず 放っといて下さいませんか?

일단 내버려 두시지 않을래요?

自力で古ぼけた船を 沖に出してみたいんです

자력으로 낡아빠진 배를 먼바다에 내보내고 싶어요



偶然会ったよツンツンは ときどき見せる笑顔がいい

우연히 만났어 퉁명스러운 때때로 보이는 웃음이 좋아

逆転ゲームで 行っちゃいたいのさ

역전 게임하러 떠나버리고 싶어

潮騒 潮騒 潮騒ちゃん 潮騒 潮騒 潮騒ちゃん

파도소리 파도소리 파도소리야 파도소리 파도소리 파도소리야

潮騒 潮騒 潮騒ちゃん 潮騒 潮騒 潮騒ちゃん

파도소리 파도소리 파도소리야 파도소리 파도소리 파도소리야

Posted by 노비스네이크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노비스네이크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9. 12. 7. 16:39

スピッツ / スワン 음악2019. 12. 7. 16:39


13th Album とげまる(2013/09/11)11번 트랙


작사:쿠사노 마사무네(草野正宗)

작곡:쿠사노 마사무네(草野正宗)


가사출처:http://j-lyric.net/artist/a000603/l02e3cf.html


星空を 見るたびに思い出す

별하늘을 볼 때마다 생각나

さよならも 言えないままだった

작별 인사도 하지 못한 그대로였어

少し苦く 少し甘く もらった言葉消さないもう二度と

조금 쓰고 조금 달콤하게 들었던 말 지우지 않아 이제 다시는



あまのじゃく バレバレの遠まわり

심술꾸러기 빤히 보이는 돌려말하기

優しい人 はずかしくなるほどに

다정한 사람 부끄러워질 정도로

君は光 あの日のまま ずっと同じ消えないもう二度と

너는 빛 그날 그대로 쭉 똑같이 사라지지 않아 이제 다시는



森が深すぎて 時々不安になる

숲이 너무 깊어서 때때로 불안해져

指で穴あけたら そこにはまだ世界があるかな?

손가락으로 구멍 뚫으면 거기에는 아직 세상이 있을까?



助けが欲しいような 怖い夢のあとで

도움을 원하는듯한 무서운 꿈을 꾼 뒤에

呼吸整えて 記憶をたどった君の笑顔まで

호흡 조절하고 기억을 더듬었어 너의 웃음까지



星空を 見るたびに思い出す

별하늘을 볼 때마다 생각나

さよならも 言えないままだった

작별 인사도 하지 못한 그대로였어

少し苦く 少し甘く もらった言葉消さないもう二度と

조금 쓰고 조금 달콤한 들었던 말 지우지 않아 이제 다시는

'음악' 카테고리의 다른 글

スピッツ / 僕はきっと旅に出る  (0) 2019.12.09
スピッツ / 潮騒ちゃん  (0) 2019.12.08
スピッツ / スワン  (0) 2019.12.07
スピッツ / 遠吠えシャッフル  (0) 2019.12.06
スピッツ / エンドロールには早すぎる  (0) 2019.12.05
スピッツ / scat  (0) 2019.12.04
Posted by 노비스네이크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9. 12. 7. 15:49

G's 매거진 2020년 1월호 부록 러브라이브!2019. 12. 7. 15:49


올해 마무리는 요시코.

Posted by 노비스네이크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노비스네이크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9. 12. 6. 23:50

スピッツ / 遠吠えシャッフル 음악2019. 12. 6. 23:50


13th Album とげまる(2013/09/11)10번 트랙


작사:쿠사노 마사무네(草野正宗)

작곡:쿠사노 마사무네(草野正宗)


가사출처:http://j-lyric.net/artist/a000603/l02e3ce.html


正義は信じないよずっと

정의는 믿지 않아 계속

鳴らす遠吠えのシャッフル

멀리서 울리는 셔플

逆さにしたり 裏がえしたり

거꾸로 하거나 뒤집거나

あげく涙がちょっと

결국 눈물이 조금



いけない願望も いつか僕らの手で

가망 없는 소원도 언젠가 우리 손으로

もう一度 つかまえる

한 번 더 붙잡을래



居場所があんのかわかんねぇ

있을 곳이 있는지 모르겠네

美しすぎるクニには

너무 아름다운 세상에는

シカトされても はぐらかされても

무시당하거나 따돌림당해도

茶碗で飲みほすカフェラテ

잔에 담아 다 마셔버리는 카페라테



ムダな抵抗も 穴を穿つはず

헛된 저항도 구멍을 뚫을 터

指先で ふれ合える

손끝으로 맞닿을 수 있어



いけない願望も いつか僕らの手で

가망 없는 소원도 언젠가 우리 손으로

もう一度 つかまえる

한 번 더 붙잡을래



正義は信じないよずっと

정의는 믿지 않아 계속

鳴らす遠吠えのシャッフル

멀리서 울리는 셔플

'음악' 카테고리의 다른 글

スピッツ / 潮騒ちゃん  (0) 2019.12.08
スピッツ / スワン  (0) 2019.12.07
スピッツ / 遠吠えシャッフル  (0) 2019.12.06
スピッツ / エンドロールには早すぎる  (0) 2019.12.05
スピッツ / scat  (0) 2019.12.04
スピッツ / 野生のポルカ  (0) 2019.12.03
Posted by 노비스네이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