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0

« 2019/10 »

2019. 10. 31. 14:25

スピッツ / 魚 음악2019. 10. 31. 14:25


99ep(1999/01/01)2번 트랙

Special Album 色色衣(2004/03/17)4번 트랙


작사:쿠사노 마사무네(草野正宗)

작곡:쿠사노 마사무네(草野正宗)


가사출처:http://j-lyric.net/artist/a000603/l00256d.html


飾らずに 君のすべてと 混ざり合えそうさ 今さらね

꾸미지 않고 너의 모든 것과 서로 섞일 수 있을 것 같아 이제 와서 말야

恋人と 呼べる時間を 星砂ひとつに閉じこめた

연인이라 부를 수 있는 시간을 별모래 하나에 가두었어



言葉じゃなく リズムは続く

말이 아닌 리듬은 계속돼

二人がまだ 出会う前からの

두 사람이 아직 만나기 전부터



くり返す波の声 冷たい陽とさまよう

되풀이되는 파도 소리 차가운 햇빛과 헤매는 듯

ふるえる肩を抱いて どこにも戻らない

떨리는 어깨를 안고서 어디로도 돌아갈 수 없어



「きっとまだ 終わらないよ」と魚になれない魚とか

"분명 아직 끝나지 않아"라며 물고기가 될 수 없는 물고기라든가

幾つもの 作り話で 心の一部をうるおして

몇 가지 만들어낸 이야기로 마음 일부를 적시면서



この海は 僕らの海さ

이 바다는 우리의 바다야

隠された 世界とつなぐ

감춰진 세상과 이어져



鉛色に輝く この海は…

납빛으로 반작이는 이 바다는…

隠された… 言葉じゃなく…

감춰진… 말이 아니라…

二人がまだ 出会う前からの

두 사람이 아직 만나기 전부터

コンクリートにしみ込む 冷たい陽とさまよう

콘크리트에 스며든 차가운 햇빛과 헤매는 듯

ふるえる肩を抱いて どこにも戻らない

떨리는 어깨를 안고서 어디로도 돌아갈 수 없어

'음악' 카테고리의 다른 글

スピッツ / 愛のしるし  (0) 2019.11.02
スピッツ / 流れ星  (0) 2019.11.01
スピッツ / 魚  (0) 2019.10.31
スピッツ / スピカ  (0) 2019.10.30
スピッツ / 楓  (0) 2019.10.29
スピッツ / 冷たい頬  (0) 2019.10.27
Posted by 노비스네이크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9. 10. 31. 04:01

[스쿠스타]할로윈 메시지 러브라이브!2019. 10. 31. 04:01


Posted by 노비스네이크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9. 10. 30. 00:00

スピッツ / スピカ 음악2019. 10. 30. 00:00


19th Single楓/スピカ(1998/07/07)2번 트랙

Special Album 花鳥風月(1999/03/25)3번 트랙


작사:쿠사노 마사무네(草野正宗)

작곡:쿠사노 마사무네(草野正宗)


가사출처:http://j-lyric.net/artist/a000603/l00021b.html


この坂道もそろそろピークで

이 비탈길도 슬슬 정상이라

バカらしい嘘も消え去りそうです

바보 같은 거짓말도 사라질 것 같아요

やがて来る 大好きな季節を思い描いてたら

이윽고 오는 정말 좋아하는 계절을 마음에 그렸더니

ちょうどいい頃に素敵なコードで

마침 좋을 때 근사한 코드로

物凄い高さに届きそうです

대단한 높이에 닿을 것 같아요

言葉より 触れ合い求めて 突き進む君へ

말보다 맞닿기를 바라면서 돌진할 거야 너에게



粉のように飛び出す せつないときめきです

가루처럼 튀어나오는 애달픈 설렘이에요

今だけは逃げないで 君をみつめてよう

지금만은 도망치지 마 너를 바라볼 거야

やたらマジメな夜 なぜだか泣きそうになる

몹시 진지한 밤 어째선지 울 것 같아

幸せは途切れながらも 続くのです

행복은 끊어지면서도 계속돼요



はぐれ猿でも調子がいいなら

미아 원숭이라도 상태가 좋다면

変わらず明日も笑えそうです

변함없이 내일도 웃을 수 있겠어요

ふり向けば 優しさに飢えた 優しげな時代で

뒤돌아보면 다정함에 굶주렸던 다정해 보이는 시대라



夢のはじまり まだ少し甘い味です

시작되는 꿈은 아직 조금 달콤한 맛이에요

割れものは手に持って 運べばいいでしょう

깨지기 쉬운 물건은 손에 들고 옮기면 되겠죠

古い星の光 僕たちを照らします

오래된 별빛이 우리를 비춰요

世界中 何も無かった それ以外は

온 세상에 아무 일도 없었어 그것 이외에는



南へ向かう風 流れる雲に

남쪽으로 향하는 바람 흘러가는 구름에

心の切れはしを 託したならば

마음 자투리를 부탁하면

彼方へ…

그곳으로…



粉のように飛び出す せつないときめきです

가루처럼 튀어나오는 애달픈 설렘이에요

今だけは逃げないで 君を見つめてよう

지금만은 도망치지 마 너를 바라볼 거야

やたらマジメな夜 なぜだか泣きそうになる

몹시 진지한 밤 어째선지 울 것 같아

幸せは途切れながらも 続くのです

행복은 끊어지면서도 계속돼요

続くのです

계속돼요

'음악' 카테고리의 다른 글

スピッツ / 流れ星  (0) 2019.11.01
スピッツ / 魚  (0) 2019.10.31
スピッツ / スピカ  (0) 2019.10.30
スピッツ / 楓  (0) 2019.10.29
スピッツ / 冷たい頬  (0) 2019.10.27
スピッツ / 運命の人  (0) 2019.10.26
Posted by 노비스네이크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9. 10. 29. 22:58

니지 4컷 89·90 러브라이브!/웹 만화2019. 10. 29. 22:58


Posted by 노비스네이크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노비스네이크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9. 10. 29. 00:05

スピッツ / 楓 음악2019. 10. 29. 00:05


8th Albumフェイクファー(1998/03/25)6번 트랙

19th Single楓/スピカ(1998/07/07)1번 트랙


작사:쿠사노 마사무네(草野正宗)

작곡:쿠사노 마사무네(草野正宗)


가사출처:http://j-lyric.net/artist/a000603/l0001b8.html


忘れはしないよ 時が流れても

잊지는 않을 거야 시간이 흐르더라도

いたずらなやりとりや

장난스런 대화나

心のトゲさえも 君が笑えばもう

마음속 가시조차도 네가 웃으면 벌써

小さく丸くなっていたこと

작고 둥글어졌던걸



かわるがわるのぞいた穴から

번갈아 가며 엿본 구멍으로

何を見てたかなぁ?

무엇을 보았을까?

一人きりじゃ叶えられない

혼자선 이룰 수 없는

夢もあったけれど

꿈도 있었겠지만



さよなら 君の声を 抱いて歩いていく

안녕 너의 목소리를 품고서 걸어가

ああ 僕のままで どこまで届くだろう

아아 나는 이대로 어디까지 닿을까



探していたのさ 君と会う日まで

찾고 있었어 너와 만날 날까지

今じゃ懐かしい言葉

지금은 그리운 말

ガラスの向こうには 水玉の雲が

유리 저편에는 물방울 구름이

散らかっていた あの日まで

어질러졌던 그날까지



風が吹いて飛ばされそうな

바람이 불어서 날아갈 듯한

軽いタマシイで

가벼운 마음으로

他人と同じような幸せを

다른 사람과 똑같은 행복을

信じていたのに

믿었는데



これから 傷ついたり 誰か 傷つけても

이제부터 상처받거나 누군가 상처입혀도

ああ 僕のままで どこまで届くだろう

아아 나는 이대로 어디까지 닿을까



瞬きするほど長い季節が来て

깜빡일 정도로 긴 계절이 와서

呼び合う名前がこだまし始める

서로 부르는 이름이 메아리치기 시작해

聞こえる?

들릴까?



さよなら 君の声を 抱いて歩いて行く

안녕 너의 목소리를 품고서 걸어가

ああ 僕のままで どこまで届くだろう

아아 나는 이대로 어디까지 닿을까



ああ 君の声を 抱いて歩いて行く

아아 너의 목소리를 품고서 걸어가

ああ 僕のままで どこまで届くだろう

아아 나는 이대로 어디까지 닿을까



ああ 君の声を…

아아 너의 목소리를

'음악' 카테고리의 다른 글

スピッツ / 魚  (0) 2019.10.31
スピッツ / スピカ  (0) 2019.10.30
スピッツ / 楓  (0) 2019.10.29
スピッツ / 冷たい頬  (0) 2019.10.27
スピッツ / 運命の人  (0) 2019.10.26
スピッツ / スカーレット  (0) 2019.10.25
Posted by 노비스네이크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9. 10. 28. 23:23

ましろ「니코린 인스타」 러브라이브!/웹 만화2019. 10. 28. 23:23


Posted by 노비스네이크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노비스네이크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노비스네이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케모노 프렌즈. [본문으로]
Posted by 노비스네이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