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0

« 2019/10 »

'2019/10/19'에 해당되는 글 1

  1. 2019.10.19 スピッツ / あじさい通り
2019. 10. 19. 01:59

スピッツ / あじさい通り 음악2019. 10. 19. 01:59


6th Album ハチミツ(1995/09/20)7번 트랙


작사:쿠사노 마사무네(草野正宗)

작곡:쿠사노 마사무네(草野正宗)


가사출처:http://j-lyric.net/artist/a000603/l000b9c.html


雨 降り続くよあじさい通りを

비가 계속 내리는 수국길을

カサささずに上向いて 走ってく

우산 쓰지 않고 위를 향해서 달려가

全部 ごちゃ混ぜにする水しぶき

전부 뒤섞어버리는 물보라



いつも 笑われてるさえない毎日

언제나 비웃음당하는 시원찮은 매일

でも あの娘だけは 光の粒を

그래도 그 애만은 빛의 알갱이를

ちょっとわけてくれた 明日の窓で

조금 나눠주었어 내일의 창문으로



だから この雨あがれ あの娘の頬を照らせ ほら

그러니 이 비야 그쳐라 그 애 볼을 비춰라 자

涙の数など忘れて

흘린 눈물 따위 잊고서

変わらぬ時の流れ はみ出すために切り裂いて

변함없는 시간의 흐름 벗어나기 위해서 찢어발기며

今を手に入れる

지금을 손에 넣어



愛と言うより ずっとまじめなジョークで

사랑이라기보다 훨씬 진지한 농담으로

もっと 軽々と渡って行けたなら

좀 더 가뿐히 건너갔더라면

嘘 重ねた記憶を巻き戻す

거짓말 거듭한 기억을 되감아



だって 信じることは間抜けなゲームと

하지만 믿는다는 건 멍청한 게임이라고

何度言い聞かせたか迷いの中で

몇 번이나 타일렀는지 헤매면서

ただ 重い扉押し続けてた

그저 무거운 문을 계속해서 밀었어



だから この雨あがれあの娘の頬を照らせ ほら

그러니 이 비야 그쳐라 그 애 볼을 비춰라 자

寄せ集めた花 抱えて

긁어모은 꽃을 껴안고

名も無い街で一人 初めて夢を探すのさ

이름 없는 거리에서 혼자서 처음으로 꿈을 찾는 거야

今を手に入れる

지금을 손에 넣어



だから この雨あがれあの娘の頬を照らせ ほら

그러니 이 비야 그쳐라 그 애 볼을 비춰라 자

涙の数など忘れて

흘린 눈물 따위 잊고서

変わらぬ時の流れ はみ出すために切り裂いて

변함없는 시간의 흐름 벗어나기 위해서 찢어발기며

今を手に入れる

지금을 손에 넣어

'음악' 카테고리의 다른 글

スピッツ / チェリー  (0) 2019.10.21
スピッツ / 君と暮らせたら  (0) 2019.10.20
スピッツ / あじさい通り  (0) 2019.10.19
スピッツ / 愛のことば  (0) 2019.10.18
スピッツ / ハチミツ  (0) 2019.10.17
スピッツ / 涙がキラリ☆  (0) 2019.10.16
Posted by 노비스네이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