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0

« 2019/10 »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2019.10.12 03:44

スピッツ / 猫になりたい 음악2019.10.12 03:44


9th Single 青い車(1994/07/20)2번 트랙

Special Album 花鳥風月(1999/03/25)6번 트랙


작사:쿠사노 마사무네(草野正宗)

작곡:쿠사노 마사무네(草野正宗)


가사출처:http://j-lyric.net/artist/a000603/l002b24.html


灯りを消したまま話を続けたら

불을 끈 채 이야기를 계속했더니

ガラスの向こう側で星がひとつ消えた

유리 반대쪽에서 별이 하나 사라졌어

からまわりしながら通りを駆け抜けて

겉돌면서 거리를 달려 나가며

砕けるその時は君の名前だけ呼ぶよ

꺾이는 그때는 네 이름만 부를게

広すぎる霊園のそばの このアパートは薄ぐもり

너무 넓은 공동묘지 옆의 이 빌라는 약간 흐려

暖かい幻を見てた

따뜻한 신기루를 보았어



※猫になりたい 君の腕の中

고양이가 되고 싶어 네 품속에서

寂しい夜が終わるまでここにいたいよ

쓸쓸한 밤이 끝날 때까지 여기에 있고 싶어

猫になりたい 言葉ははかない

고양이가 되고 싶어 말은 덧없어

消えないようにキズつけてあげるよ※

사라지지 않도록 상처입혀줄게



目を閉じて浮かべた密やかな逃げ場所は

눈을 감고 떠올린 남몰래 도망갈 곳은

シチリアの浜辺の絵ハガキとよく似てた

시칠리아 바닷가 그림엽서와 꽤 닮았어

砂ぼこりにまみれて歩く 街は季節を嫌ってる

모래 먼지투성이가 되면서 걷는 거리는 계절을 미워해

つくられた安らぎを捨てて

만들어진 평안을 버리면서



(※반복×2)

'음악' 카테고리의 다른 글

スピッツ / ミーコとギター  (0) 2019.10.14
スピッツ / スパイダー  (0) 2019.10.13
スピッツ / 猫になりたい  (0) 2019.10.12
スピッツ / 青い車  (0) 2019.10.11
スピッツ / 空も飛べるはず  (0) 2019.10.10
スピッツ / 君だけを  (0) 2019.10.09
Posted by 노비스네이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삶이 바빠서 시키는 것도 까먹음.

Posted by 노비스네이크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노비스네이크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노비스네이크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9.10.11 01:47

スピッツ / 青い車 음악2019.10.11 01:47


9th Single 青い車(1994/07/20)1번 트랙

5th Album 空の飛び方(1994/09/21)10번 트랙


작사:쿠사노 마사무네(草野正宗)

작곡:쿠사노 마사무네(草野正宗)


가사출처:http://j-lyric.net/artist/a000603/l000038.html


冷えた僕の手が君の首すじに

식었던 내 손이 너의 목덜미를

咬みついてはじけた朝

물어서 튀었던 아침

永遠に続くような 掟に飽きたら

영원히 계속될듯한 규칙이 싫증 난다면

シャツを着替えて出かけよう

셔츠를 갈아입고 나가자



君の青い車で海へ行こう

너의 푸른 차를 타고 바다로 가자

おいてきた何かを見に行こう

두고 온 무언가를 보러 가자

もう何も恐れないよ

이제 아무것도 두렵지 않아

そして輪廻の果てへ飛び下りよう

그리고 윤회 끝을 향해 뛰어내리자

終わりなき夢に落ちて行こう

끝없는 꿈에 빠져들자

今 変わっていくよ

지금 변해갈 거야



生きるということは 木々も水も火も

살아간다는 건 나무들도 물도 불도

同じことだと気付いたよ

똑같다는 걸 깨달았어

愛で汚された ちゃちな飾りほど

사랑으로 더럽혀진 싸구려 장식일수록

美しく見える光

아름답게 보이는 빛



君の青い車で海へ行こう

너의 푸른 차를 타고 바다로 가자

おいてきた何かを見に行こう

두고 온 무언가를 보러 가자

もう何も恐れないよ

이제 아무것도 두렵지 않아

つまらない 宝物を眺めよう

시시한 보물을 바라보자

偽物のかけらにキスしよう

가짜 조각에 키스하자

今 変わっていくよ

지금 변해갈 거야



潮のにおいがしみこんだ

바다 냄새가 스며든

真夏の風を吸いこめば

한여름 바람을 들이쉬면

心の落描きも踊り出すかもね

마음속 낙서도 춤추기 시작할지도 몰라



君の青い車で海へ行こう

너의 푸른 차를 타고 바다로 가자

おいてきた何かを見に行こう

두고온 무언가를 보러 가자

もう何も恐れないよ

이제 아무것도 두렵지 않아

そして輪廻の果てへ飛び下りよう

그리고 윤회 끝을 향해 뛰어내리자

終わりなき夢に落ちて行こう

끝없는 꿈에 빠져들자

今 変わっていくよ

지금 변해갈 거야

今 変わっていくよ

지금 변해갈 거야

'음악' 카테고리의 다른 글

スピッツ / スパイダー  (0) 2019.10.13
スピッツ / 猫になりたい  (0) 2019.10.12
スピッツ / 青い車  (0) 2019.10.11
スピッツ / 空も飛べるはず  (0) 2019.10.10
スピッツ / 君だけを  (0) 2019.10.09
スピッツ / 夢じゃない  (0) 2019.10.08
Posted by 노비스네이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