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2

« 2022/12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더보기

https://ssw.web.docomo.ne.jp/danimestore_10th/?id=13 

 


제 성우 인생에 영향을 준 작품 중 하나가 저 자신도 소노다 우미 역으로 출연한 "러브라이브!"입니다.
제가 "러브라이브!"와 만나게 된 건 2010년, 성우가 된 지 아직 반년쯤일 때였습니다. 지면에서의 스토리 전개와 정기적으로 애니메이션 PV 포함 곡을 발매하는 미디어믹스 작품이라고 설명을 들었지만, 아직 이 세계에 막 발을 디딘 저는 그다지 이해하지 못하고…(웃음)
다만 좋아하는 노래를 마음껏 부를 수 있어서 기뻤던 기억이 납니다.
그 이후 1st, 2nd, 3rd…로 정기적으로 노래를 발매해나갔지만, 좀처럼 애니메이션화 이야기가 들려오질 않아…! 애니메이션화 된다면 더 많은 사람이 알게 될 텐데…2nd 싱글 "Snow halation" 등 무지무지 갓곡인데, 좀 더 세상에 널리 퍼지면 좋겠어…라고 바라는 나날이었습니다.
게다가 역시 성우가 된 이상 애니메이션에 출연하고 싶었습니다.
앞으로 어떻게 될까…이제 이대로 프로젝트가 끝나버리는 걸까 하고 생각하던 참에 애니메이션화 이야기가 날아들어 와서 드디어 왔다! 하고 마음이 단숨에 환해진 기억이 납니다.

TV 애니메이션 1기에선 폐교 위기에 처한 학교를 구하기 위해 스쿨 아이돌을 결성해서 분투하는 멤버들의 모습이 그려졌습니다. 그중에서도 제 마음에 사무친 편은 제3화에서 호노카, 코토리, 우미가 μ's를 결성해 첫 라이브를 개최한 편.
비장한 3명과 아무도 없는 객석…그런데도 '세상은 그렇게 호락호락하지 않아'라고 일축하며 기운차게 스테이지를 끝마친 강한 심지!!!
'언젠가 이 객석을 가득 채우겠어요'라는 긍정적인 목표.
그것이 당시 저의 마음과 링크하며 지금이 우리의 스타트 대시야! 여기서부터 점점 나아가는구나! 하고 용기를 받았습니다.

애니메이션이 시작되니 정말로 많은 팬 분이 응원해주시면서 연기자인 저희 인생과 μ's의 이야기가 싱크로 해나가는 것 같았습니다.

저의 추천곡 "Snow halation"도 TV 애니메이션 2기 제9화에서 μ's가 눈 속에서 불렀습니다.
라이브처럼 절정부 직전에 회장이 오렌지빛으로 둘러싸여서 감동했습니다.

조금 시간이 걸렸지만, 좋아하는 걸 믿고 계속하면 누군가가 응원해 줄 거야! 라고 감동하게 해준 작품이 TV 애니메이션 "러브라이브!"였습니다.
호노카의 포기하지 않는 마음, 올곧은 마음에 저도, 우미 쨩도 계속 이끌렸던 것 같습니다.
지금은 후배들도 잔뜩 늘어서 "러브라이브! 시리즈"로서 이어지고 있습니다.
μ's의 이야기는 물론, Aqours와 니지가사키 학원 스쿨 아이돌 동호회, Liella! 각자의 이야기 속에도 마음을 움직이는 포인트가 많으니 아직 본 적 없는 분들은 꼭 시리즈를 잇달아 봐주시면 좋겠습니다.
몇 번이라도 청춘을 맛볼 수 있는! 작품입니다.

오타·오역 지적 환영합니다.

Posted by 노비스네이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