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1

« 2019/11 »

  •  
  •  
  •  
  •  
  •  
  • 1
  • 2

'2019/11/25'에 해당되는 글 2

  1. 2019.11.25 村崎「마츠우라가의 고양이 마리 쨩과 다이아 님」
  2. 2019.11.25 スピッツ / つぐみ


Posted by 노비스네이크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9. 11. 25. 00:57

スピッツ / つぐみ 음악2019. 11. 25. 00:57


36th Single つぐみ(2010/06/23)1번 트랙

13th Album とげまる(2010/10/27)5번 트랙


작사:쿠사노 마사무네(草野正宗)

작곡:쿠사노 마사무네(草野正宗)


가사출처:http://j-lyric.net/artist/a000603/l020bc1.html


「愛してる」 それだけじゃ 足りないけど 言わなくちゃ

“사랑해” 그것만으로는 부족하지만 말해야지

嬉しいとか 寂しいとか 君に生かされてる

기쁨이나 쓸쓸함이나 네가 살려냈어

だから 思い切り 手をのばす 手がふれる

그러니 마음껏 손을 뻗어 손이 닿아

海原を渡っていく 鳥のような心がここに在る

넓은 바다를 건너가는 새 같은 마음이 여기에 있어



歩き出せない暗い夜に 前触れなくぶつかった

걸어 나갈 수 없는 어두운 밤에 예고 없이 부딪혔어

きっと運命とか 越えるほど ありえない 確率で

분명 운명이라든가 넘어설 정도로 있을 수 없는 확률로

見つけ合えたよ

서로 찾아냈어



「愛してる」 それだけじゃ 足りないけど 言わなくちゃ

“사랑해” 그것만으로는 부족하지만 말해야지

優しくて 憎らしくて それのために僕はここに在る

다정하고 밉살스러워서 그때문에 나는 여기에 있어



隠しきれない トゲトゲで お互いに傷つけて

감출 수 없는 가시 돋친 말로 서로를 상처입히고

そんな毎日も なぜだろう ふり返れば いとおしくて

그런 나날도 어째서일까 돌이켜보면 사랑스러워서

ここにいたいよ

여기에 있고 싶어



違う色重なって新しい光が

다른 색이 겹쳐져 새로운 빛이

寒い星を照らしている

추운 별을 비추었어



「愛してる」 この命 明日には 尽きるかも

“사랑해” 이 목숨 내일이면 다할지도 몰라

言わなくちゃ 言わなくちゃ できるだけまじめに

말해야지 말해야지 되도록 진지하게

さらに 思い切り 手をのばす 手がふれる

더욱더 마음껏 손을 뻗어 손이 닿아

海原を渡っていく 鳥のような心がここに在る

넓은 바다를 건너가는 새 같은 마음이 여기에 있어

'음악' 카테고리의 다른 글

スピッツ / さらさら  (0) 2019.11.27
スピッツ / シロクマ  (0) 2019.11.26
スピッツ / つぐみ  (0) 2019.11.25
スピッツ / 君は太陽  (0) 2019.11.23
スピッツ / 若葉  (0) 2019.11.22
スピッツ / 夕焼け  (0) 2019.11.21
Posted by 노비스네이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