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0

« 2021/10 »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  
  •  
  •  
2013. 12. 4. 00:26

불로불사 -0- 자작2013. 12. 4. 00:26

엄마, 죽으면 안 돼. 언제나처럼 끔찍한 날이었으나, 그 날은 정말로 무슨 일이 일어날 것만 같았다.

이대로 놔뒀다간 엄마가 죽을 거야. 그렇게 생각한 나는 그 사람한테서 엄마를 지키겠다는 무모한 각오로 그 사람을 막아섰다.

"너만 안 태어났어도 내 인생이 이렇게 되지는……." 그렇게 말하면서 그는 손에 든 술병을 내 쪽으로 휘둘렀다.

내가 이렇게 죽는구나. 하지만 의식은 멀쩡히 남아있었다. 이게 만화 같은 데서만 보던 유체이탈인가라고 생각했을 때, 내 눈앞에 무언가의 형체가 보였다.

"소원을 말해라." 이게 무슨 귀신 씨나락 까먹는 소리란 말인가? 어이가 없어서 녀석한테 물었다.

"나 죽은 거 아니냐? 그리고 소원을 빌라니 무슨 소리야?"

"거 참 귀찮네. 넌 일단 한 번 죽은 몸이다. 근데 평소에 살기 싫어하던 놈이 죽으면 내가 소원을 하나 들어줘야 한다고. 무슨 소원이든 상관없다. 네 소원은 뭐냐?"

녀석 말을 들은 나는 혼란에 빠졌지만 이내 받아들이고 소원을 고민하기 시작했다.

"이봐, 뭐든지랬지?"

"그래."

"나중에 딴말하기 없기다."

"거 참 의심 많네. 알았다."

"내 소원은… 불로불사다!"

 

아마도 연재 예정.
지적 환영합니다.

'자작' 카테고리의 다른 글

독점욕  (0) 2017.10.18
너의 처음이 되고 싶었다.  (0) 2017.10.17
하나뿐인 보석  (0) 2017.10.15
만렙레오몬  (0) 2015.01.14
불로불사 -1-  (0) 2013.12.08
불로불사 -0-  (0) 2013.12.04
Posted by 노비스네이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