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

« 2020/1 »

  •  
  •  
  •  
  • 1
  • 2
  • 3
  • 4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2019. 10. 29. 00:05

スピッツ / 楓 음악2019. 10. 29. 00:05


8th Albumフェイクファー(1998/03/25)6번 트랙

19th Single楓/スピカ(1998/07/07)1번 트랙


작사:쿠사노 마사무네(草野正宗)

작곡:쿠사노 마사무네(草野正宗)


가사출처:http://j-lyric.net/artist/a000603/l0001b8.html


忘れはしないよ 時が流れても

잊지는 않을 거야 시간이 흐르더라도

いたずらなやりとりや

장난스런 대화나

心のトゲさえも 君が笑えばもう

마음속 가시조차도 네가 웃으면 벌써

小さく丸くなっていたこと

작고 둥글어졌던걸



かわるがわるのぞいた穴から

번갈아 가며 엿본 구멍으로

何を見てたかなぁ?

무엇을 보았을까?

一人きりじゃ叶えられない

혼자선 이룰 수 없는

夢もあったけれど

꿈도 있었겠지만



さよなら 君の声を 抱いて歩いていく

안녕 너의 목소리를 품고서 걸어가

ああ 僕のままで どこまで届くだろう

아아 나는 이대로 어디까지 닿을까



探していたのさ 君と会う日まで

찾고 있었어 너와 만날 날까지

今じゃ懐かしい言葉

지금은 그리운 말

ガラスの向こうには 水玉の雲が

유리 저편에는 물방울 구름이

散らかっていた あの日まで

어질러졌던 그날까지



風が吹いて飛ばされそうな

바람이 불어서 날아갈 듯한

軽いタマシイで

가벼운 마음으로

他人と同じような幸せを

다른 사람과 똑같은 행복을

信じていたのに

믿었는데



これから 傷ついたり 誰か 傷つけても

이제부터 상처받거나 누군가 상처입혀도

ああ 僕のままで どこまで届くだろう

아아 나는 이대로 어디까지 닿을까



瞬きするほど長い季節が来て

깜빡일 정도로 긴 계절이 와서

呼び合う名前がこだまし始める

서로 부르는 이름이 메아리치기 시작해

聞こえる?

들릴까?



さよなら 君の声を 抱いて歩いて行く

안녕 너의 목소리를 품고서 걸어가

ああ 僕のままで どこまで届くだろう

아아 나는 이대로 어디까지 닿을까



ああ 君の声を 抱いて歩いて行く

아아 너의 목소리를 품고서 걸어가

ああ 僕のままで どこまで届くだろう

아아 나는 이대로 어디까지 닿을까



ああ 君の声を…

아아 너의 목소리를

'음악' 카테고리의 다른 글

スピッツ / 魚  (0) 2019.10.31
スピッツ / スピカ  (0) 2019.10.30
スピッツ / 楓  (0) 2019.10.29
スピッツ / 冷たい頬  (0) 2019.10.27
スピッツ / 運命の人  (0) 2019.10.26
スピッツ / スカーレット  (0) 2019.10.25
Posted by 노비스네이크

댓글을 달아 주세요